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도이치아재입니다. 요즘들어 제 메일로 이민과 유학, 그리고 건축 포트폴리오 관련하여 조언을 구하는 분들이 예전보다 더 많아진 느낌입니다... ^^;

저는 예나 지금이나 개인적으로 보내주시는 메일에 대한 답을 최대한 상세히 드리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제가 최대한 자세하게 답변을 드리려는 이유는 저 역시도 가보지 않은 나라와 경험하지 못한 일들에 대한 막연함, 그리고 두려움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이유는... 카페나 커뮤니티같은 곳에 물어봐도 궁금한 것에 대한 속시원한 답변보다는 이민이나 해외생활에 대한 회의적인... 엉뚱한 답변을 많이 받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제가 알고있는 정보들을... 피부로 와닿을 만한 수치, 기간, 금액같은 구체적인 예들과 함께 최대한 가늠해보실 수 있도록 답변을 드리고 있습니다. 문의 메일을 주시기 전, 많은 고민을 하고 보내주시는 것... 잘 알고있습니다. 하지만 질문의 내용을 조금만 더 구체적으로 보내주시면 보다 더 도움이 되는 답변을 받아보실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렇게 글로 남기게 되었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받아온 문의메일의 많은 부분은 구글이나 네이버에 검색만하면 바로 찾으실 수 있습니다. 이런 문의들은 굳이 저에게 안물어보셔도 되는 것들로 보여집니다. ^^;;;

가령... 어학원 비용은 얼마인가요?, 어떤 비자를 받아야하나요?, 어학비자 기간은 얼마나 되나요?, 독일어 어렵나요? 독일어 얼마나 공부하셨나요? 등의 질문들은 개인의 의지에 달려있거나 앞서 말했듯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얻을 수 있는 답변입니다. 제가 이런 질문을 받으면 어떤 생각이 먼저 드냐면... '나를 유학원으로 착각하고 계신건가...?', '네이버에 치면 바로 나오는 것들인데 왜 안찾아보시지...?' 같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질문하시는 분들은 그런 의도로 보내신 게 아니겠지요...^^; 근데 이런 질문들을 반복해서 받다보면 자연스레 제 머리에 떠오르는 생각이니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얻을 수 있는 기본적인 정보들(예를 들어 비자규정, 총 어학기간 등)을 먼저 습득하시면 보다 구체적인 질문을 저에게 주실 수 있는데요. 그러면 저 역시 보다 도움이 되고, 구체적인 답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이렇게 질문을 주실 수 있겠죠.

"대학원을 목표로 어학공부를 하려고하는데, 도대체 어학비자를 받아야하나요. 유학준비비자를 받아야하나요?", "찾아보니 사립어학원, 공립어학원(VHS와 같은) 이 있는데... 가격차이가 많이나네요. 학업을 목적으로 하는데 어느 곳이 더 알맞을까요?"

이러한 질문들은 최소한 저의 경험을 토대로, 혹은 제 주변의 경험을 토대로 도움이 되실만한 답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스스로 찾아보시고, 생각해보시고, 궁금한 것이 생겼을 때... 그때 저를 이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단, 제가 모르는 건 모른다고 답변드립니다 ^^; 저도 다 알진 못해서요) 전 언제나 답변드릴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

그럼 좋은 하루 되시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콩콩이 2021.08.18 16:45

    안녕하세요! 우연히 모 블로그를 통해 유투브로 아재를 알게 되었는데요.^^ 독일에서 생활해보는것에 큰 관심이 생겨 포스팅을 재밌게 읽게 되었습니다. 아재가 독일에 가게된 이유... 그리고 생활이 아닌 '이민'으로서 결정과 그 과정이 궁금한데요. 갓 돌쟁이 아가를 데리고 아내분과 결심을 하기까지 정말 쉬운 결정이 아니었을텐데... 이것도 정말 개인적으로 궁금하네요. 너무 예민한 질문일까요??ㅎㅎ개인마다 사연이 다를테지만... 유투브 덧글을 정독하면서 정말 이민, 이것은 나와 내가 책임져야할 가족의 앞으로 인생을 거는 행위라고 말할 정도로 실패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내용을 달아주신것도 읽었는데요... 저 또한 회사에서 일하면서 외국에서 이방인으로 사는분, 부모님이 정착하신 1.5 세대 등을 만나뵈었지만 은퇴후 한국에 돌아가겠다 는 말씀을 하신분도 많으세요. 저도 제 욕심으로 생긴 목표지만 결혼 후 아이도 낳을 것이기 때문에 나의 배우자의 경력 단절, 개인의 성향문제로 인한 해외지역에서 부적응이 가장 큰 리스크라 생각되어 행동을 하지 못하고 있네요. 아시겠지만 이것은 설득으로 절대 되지 않고, 이방인으로 남은 평생을 살아야한다 는 짐을 나의 가족들에게 짊어주게 되는것이니까요ㅜㅜ
    이부분은 아내분과 가치관이 맞았을까요? 한편으로는 이런 부분에 잘 합이 맞는 배우자를 만나는것도 큰 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너무 예민한 질문이었다면 죄송합니다. 저와 같은 고민을 하는 분이 없어서 인생 선배인 아재님께 질문을 드리고 싶었습니다ㅜㅜ답변해주신다면 저의 커리어 방향성에 큰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 예민한 질문아닙니다. ㅎㅎ 저희 가족이 독일로 온 과정은 이미 블로그에 다 남겨놓았는데요. 여쭤보신 것들을 다시 정리해서 말씀드리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쉬운 결정은 아니었는데요. 이민 당시에 저희부부는 한국생활에 너무 지쳤었고, 젊었었고, 무식했지만 용감했던 것 같습니다. 어차피 회사에 육아휴직을 내고 이민을 시도해보는 것이니, 실패한다면 다시 돌아올 곳이 있다...라고 생각하니 오히려 맘이 편했던 기억이 납니다.

      아내와 저는 이민에 대해서 굉장히 많은 대화를 했습니다. 많은 부분을 서로 공감했기 때문에 독일에 와서도 많은 부분 만족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ㅎㅎㅎ 또 궁금하신 게 있으시면 글남겨주세요~

    • BlogIcon 콩콩이 2021.08.18 19:44

      앗 ㅋㅋㅋ 사실 긴 고민을 담백하게 적어놓으셔서 좀더 시행착오가 궁금했습니다. 두분다 휴직후 몇년이 지났는데, 후회나 두분께 권고사직(?)은 없으셨나요? 회사마다 다르겠지만요~

    • 저희 가족같은 경우는... 독일에 정착하면서 그리 큰 시행착오가 없었습니다. 정말 신기할 정도로요... 아마도 쉽게 처리될 일들을 굳이 복잡하게 처리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상황이 복잡해지면, 그 상황을 처리하는 일도 복잡해 지기 마련입니다. 이게 무슨 말인가 하시겠지만... 가령 취업 비자를 받는 경우, 2년간 지정된 회사에서 일을 해야하는 조항이 있는데요. 2년안에 이직을 하게 되면 취업비자 심사를 다시 받아야하거든요. 그 과정에서 다시 연봉이라든가... 뭐 그런것들을 재평가해서 비자가 나오게 되는데요. 그런 복잡한 일들을 안만들려고 노력한 것 뿐입니다. 어차피 2년만 일하면 그 다음은 자유로운 이직이 가능하기 때문에, 2년간 한 회사에서 일을 하는 것 뿐이지요. 이건 그냥 하나의 예시일 뿐이지만, 쉽게 가면 될 길을 돌아가는 분들은 시행착오를 많이 겪으시는 것 같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한국의 회사에서는 권고사직은 없었고, 결제 담당자분께서 언제든 빨리 돌아오고 싶으면 얘기하라는 말과 함께 운좋게(?) 쿨하게 2년간 육아휴직을 받았어요 ㅎㅎㅎ 담당자분께서 말하시길 3년차 대리가 2년 육아휴직쓴 건 니가 처음이라는 말을 해주셨습니다 ㅋㅋ 뭐... 전 돌아간다는 말대신, 1년 후에 사직서를 제출했고요!! ㅎㅎㅎ

    • BlogIcon 콩콩이 2021.08.18 23:31

      그만큼 준비를 철저히 했기에 그럴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어떻게하면 글로벌 커리어를 만들어갈지 고민하는데에 더 깊은 생각이 들었네요. 젊었기에 무모하게 할수 있었다니... 결코 그렇지않아요! 그걸 하고 안하고는 정말 천지차이라고 생각하는걸요 ㅎㅎ이것저것 기회비용문제, 가족과의 가치관, 내 자신의 발전 모든걸 종합해 어떤방향으로 갈지...좀더 생각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