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블로그를 하다보면 생각보다 많은 메세지와 메일을 받는다. 그 내용들을 들여다보면 나도 똑! 같이 고민하고 궁금했던 질문들이 담긴 것들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난 내가 알고 있는 한도내의 모든 정보들을 최대한 자세히 이야기해주려고 노력한다. 왜냐하면 한국이 아닌 나라에서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세계, 지금껏 생각해보지 못한 상황들을 머릿속으로 그려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얼마전, 다른 도시에 사는 지인으로부터 한 건축설계사무소에 취업을 했다는 좋은 소식을 들었다. 마흔을 넘긴 나이에 한국에서의 커리어를 잠시 내려놓고, 독일에서 쉽지 않은 도전을 하신 학교 선배셨다. 지금 이 작금의 코로나 사태를 뚫고 말이다. 정말 진심으로 기뻤고, 맘껏 축하드렸다. 적지 않은 나이에 어학한다고, 취업준비한다고, 또 먼 독일까지 데려온 가족들에 대한 책임감에 몸고생, 맘고생(특히 재정문제)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한다. 이제 가장 큰 한 고비를 넘기셨으니 다음 고비가 오더라도 잘 넘기실 거라 감히 예상해본다.

본인의 취업후기가 아닌, 지인의 취업후기이기에 당사자의 허락을 사전에 받고 간략히 적으려고 한다. 지인께서는 독일에 지인부부+아이1명, 총 3명이 작년에 입국하였다. 올해 2020년 5월까지 혹시나 취업을 못한다면 한국으로 귀국을 할 거라는 단호한 목표를 잡고 어학 및 취업준비를 시작하였다. 쉽지는 않았으나 독일어 B1과정까지 마친 시점에 작금의 코로나 사태가 뻥! 하고 터졌다. 상황이 좋지 않았지만, 중심을 잡고 거주하는 도시에 있는 회사에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제출하였다. 이 포트폴리오가 먹힐까... 라는 의심을 하셨지만, 멋지게 먹혔다!! 그리고 몇 군데의 회사에서 면접와 면접을 보셨다. 물론 첫 면접에서는 고배를 마셨지만, 몇 번의 면접을 보면서 그 상황에 충분히 익숙해지셨을거라 추측해본다. 그렇게 한 회사와 최종계약서를 주고 받았고 출근일까지 확정지으셨다. 취업 당시 지인의 독일어 실력이 B1로 불충분해 보였으나, 한국에서의 실무 기간이 길고 한국 건축사 자격을 취득해놓으신 상태였다는 점은 회사에서도 아마 참고를 했을 것 같다.

내가 이 선배에게 정말 큰 울림을 받은 건, 취업을 하시고 난 뒤의 일이었다. 선배 스스로도 독일어뿐만 아니라, 독일에서 쓰는 건축용어, 건축사무실의 분위기 등을 더 배우고 싶어하셨다. 그래서 이전에 면접을 봤던 집 근처 한 설계사무실에 전화해 취업한 회사 출근일 전까지 Praktikum(실습생)을 하면 안되냐고 물어보았다고 했을 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그건 첫 출근일 전까지 선배의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선배는 자신을 뽑지 않은 회사에 억지로(?) 한 자리를 받아, 첫 출근전까지 공부도 하고 프로젝트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받았다고 한다. 독일어가 하루아침에 느는 건 절대 아니지만, 독일어 외에 갖고계신 건축적 능력을 머지않아 발휘하실 수 있을 것이다.

간혹 어떤 분들은 취업의 문턱에서 고배를 마시면서 자신이 처한 상황만을 탓한다. 그럴 때 스스로 반문해보길 바란다.

"내가 정말 간절히 바랬고, 그것을 위해 최선을 다했나?" 정말 간절하면, 없었던 용기가 생기고 달아났던 동기부여도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스스로 길을 개척해 나갈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위 사례처럼 말이다.

이 글을 빌어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신 점... 정말 리스펙 합니다. 저도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Hallover 2020.05.28 04:53 신고

    지인분 축하드립니다!! 상황만을 탓하는 사람들이 많아 답답했는데 이런 훈훈한 글을 보니 제가 다 기쁩니다.ㅎ 실력이 어학을 이겼네요 ㅎ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2. 선배 2020.05.31 06:39

    여러사람이 보는 누군가의 글에서 나의 이야기를 보니 신기하면서도 멋쩍습니다.

    지난 독일에서의 삶은 공부, 코로나, 회사지원까지... 정말 힘든 시기가 많았고, 그로인해 상황을 탓하고 도망치고 싶은 마음도 적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나의 아내와 딸, 와서 알게된 주변인들이 큰 버팀목이 되어주었습니다. 또한 우리 후배님이 먼저 험난한 곳에서 잘 정착하고 지내고 있기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내가 정말 간절히 바라는 건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수도없이 한 것 같습니다. 그것에 대한 답은 정말로 동기부여가 됐고 고비를 헤쳐갈 힘이 되어주었습니다.

    아직 첫번째 고비를 넘긴 것 뿐이라, 앞으로 닦칠 뭔지모를 고난을 위해 긴장풀지 말고 화이팅 해야겠습니다.
    코로나때문에 세상이 어지럽습니다. 모두들 힘내세요. ^^

    뭔가 댓글을 달고 싶어서 쓰다보니 짧은 소감같은게 되어버렸네요ㅎㅎ
    글 고맙다. 근데 우리 언제 상봉하지? ㅎㅎ

    잠깐, 글 중에서 오류가 하나 있네요. "마흔을 바라보는"... 올해 42세랍니다. 쉰을 바라보네요ㅠㅠ

    • BlogIcon 도이치아재 2020.05.31 20:39 신고

      직접 댓글까지 ㅎㅎㅎ 감사합니다 ㅎㅎㅎ 잘못된 정보는 제가 살짝 수정할께요 ㅎㅎ 코로나가 좀 진정되면 만납시다! 가까운 길도 아니니까요 ㅎㅎㅎ

  3. EW J 2020.06.22 21:33

    정말 멋지네요! 저는 취준생인데, 제가 과연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되돌아보게 되네요.
    부끄럽습니다.
    저도 최선을 다해봐야야겠습니다.
    한국에서 포트폴리오부터 준비중인데, 막막한 상황속에서 열심히 준비하다가보면 길이 열리겠죠,,ㅎㅎ
    그리고 너무 조급해하지 않고, 각자의 때가 다 다르니까.. 포기하지 말아야겠어요.
    지인의 취업후기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도이치아재 2020.06.23 03:45 신고

      저도 지인의 취업 소식과 지나온 과정을 듣고나니 뭔가 더 동기부여가 되더라구요 :) 화이팅하겠습니다. 자주 놀러와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