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독일에서 첫 번째 면접을 보고 왔다. 집에서 자전거로 15분 정도 떨어져있는 곳이고, 아이 유치원과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위치까지 마음에 들었다. 한국에서 처음 독일로 올 때, 정장을 챙길지 말지 고민끝에 구겨 넣었었는데 이렇게 빨리 꺼내입을 줄은 몰랐다.

어쨌든 오랜만에 넥타이도 꺼내고, 정장도 혼자 다려서 한번 걸쳐보니... 뭐랄까. 신입사원 지원자로 되돌아간 기분이었다. 신입사원 때 입었던 정장과 넥타이를 그대로 걸치면서 그 때 나에게 왔던 행운이 또 한번 왔으면...하고 속으로 되뇌었다. 

약속한 시간보다 30분 먼저 회사 앞에 도착했고, 예상 질문과 예상 답안으로 써놓은 텍스트를 여러번 읽었다. 그리고 문을 열고 회사에 들어갔다. 대표가 반갑게 맞아주었고, 물한잔과 함께 면접이 시작되었다. 먼저 내 소개를 부탁해서 짧게 소개를 했다. 그리고는 한국에서 어떤 일들을 구체적으로 했었는지 물었다. 뭐... 완벽한 독일어로 얘기하진 않았지만 다 알아듣는 눈치였다. 내 이야기가 끝나자, 회사 소개와 그간 진행하는 프로젝트, 그리고 당신이 회사에서 일을 하면 맡게될 프로젝트들에 대하여 이야기 했다.

통 뭔말인지 반은 이해하고 반은 이해를 하지 못했다. 뭐 별로 중요한 이야기는 아닌 것 같았다. 제일 중요한 Gehalt 연봉에 대한 이야기는 매우 잘들었다. 보통 이 바닥(건축설계)에서 초봉으로 받는 Gehalt를 말해주었다. 그리고는 대표가 이렇게 얘기했다. "이건 내가 제안하는게 아니고 건축가가 받는 평균적인 연봉이다" 라며 하나의 Information 이라고 강조했다. 어쨌든 다음 주 화요일까지 연봉에 대해 생각해보고 이메일이든 전화든 상관없으니 보내라고 한다. 그리고는 언제부터 일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Nach dem Juli kann ich hier arbeiten" 7월 이후에 일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더니 내 이력서에 Ab September라고 적었다.(구인공고에 일은 ab september oder ab Oktober라고 이미 적혀있었다) 그리고 8월은 휴가기간이라서 아예 제외시킨 것 같다. 그리곤 내가 오면 진행하게 될 프로젝트를 다시 설명하고, 예시 도면들을 보여주었다.

간단히 회사 복지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1주에 40시간의 노동시간과 야근을 했을 경우, 휴가를 추가로 준다고 이야기 했다. 이것 말고 작은 회사에서 더 바랄게 있을까...

그리곤 사무실을 짧게 투어를 하고, 독일어에 대해 칭찬을 해주었다. "내가 외국인들하고 일했을 때 다들 독일어가 schlecht 한 사람들이 많았는데, 1년 공부한거 치고는 꽤 잘하네요."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나선 준비한 말을 내뱉였다. "내 독일어가 지금은 완벽하지 않지만, 계속 발전할겁니다. 독일어에 대한 흥미도 크고요." 훈훈한 칭찬과 함께 회사 밖으로 나왔다.

면접 전에 독일인 친구와 연습을 해서.... 더 쉽게 면접을 본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한다. 그 친구에게 너무 고맙다 ㅜㅜ 오늘 점심 식사 대접도 정말 Sehr gut 이었다... 세상에 참 고마운 사람들이 많다. 감사하다.

그건 그렇고... 음... 취업된거겠지? 그런것 같다.(그래도 계약서에 싸인하기 전까진 모르는 일이니까...) 이렇게 무언가가 쉽게 매듭지어 질 줄은 몰랐다. 허탈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한 하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