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첫째 아이가 오늘 독일 초등학교인 Grundschule(그룬트슐레)에 입학했다. 짝짝짝. 만 3살에 독일에 왔는데, 이 녀석이 벌써 만 6살 초등학생이 됐다.

독일 초등학교 입학식

코로나때문에 반별로 시간을 달리해 입학식을 했다. 독일의 남쪽 지역방송국인 SWR 에서도 '코로나 사태 속 입학식 풍경(?)' 정도 되는 테마로 학교 입학식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 어쩌면 우리 가족도 이 방송에 잠깐 나올 지 모르겠다. 독일 학교에 왠 동양인 가족이 맨 앞에... 그것도 가운데 맨앞 센터자리에 앉아가지고는... 멀뚱멀뚱 강단을 바라보는 장면이 방송에 나올지도 모른다 ㅎㅎㅎ 나오게 된다면 블로그에 링크를 거는 걸로 ㅎㅎㅎ 

입학식 행사 중

강당에서의 행사가 끝난 후, 아이는 새로운 친구들과 함께 선생님을 따라 반으로 올라갔다. 아이가 첫 수업을 진행하는 동안 부모들은 (마스크를 낀 채)운동장에 모여 인사도 하고 이야기도 했다. 헨리라는 아이의 부모가 먼저 우리에게 인사를 건넸다. 와이프와 나, 그리고 헨리네 부부와 이야기를 하다보니 다른 부모들도 하나둘 씩 모였다. 덕분에 어색하지 않게 이런저런 얘기를 할 수 있었다.

헨리네 가족은 마침 우리집 바로 근처에 살아서 내일부터 함께 등교시키기로 했다. 헨리네는 이미 큰 아이 두명이 이 학교를 졸업해서 학교 선생님들과도 잘 아는 사이였다. 굳이 비유하자면, 비공식 학부모 회장같은 느낌이랄까... 어쨌든 좋은 느낌의 사람들을 만난 것 같아서 마음이 좀 놓인다.

입학식을 모두 마치고 오랜만에 가족끼리 슈투트가르트에 새로생긴 소반이라는 한식당으로 향했다. 중국인 직장동료가 치킨이 그르케 맛있다고~ 맛있다고~ 노래를 불러서 못이기는 척 다녀왔다. 맛있게 먹었으나... 그래도 한식은 역시 와이프 손맛이 최고다. 농담이 아니고 100% 진심이다.

췤킨

아니, 언제 이렇게 큰겨. 다 키운거 같자녀. 아프지 않고 잘 커줘서, 또 잘 적응해줘서 너무 고마워이잉. 아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