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엊그제 엘턴겔트 신청 서류때문에 회사에 들렀다가 뜻밖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았다. 방문하기 전, 인사업무를 보는 동료가 오늘 근무하는지 아침에 먼저 회사에 전화를 했다.

"Guten Morgen 구텐모겐, XXX 설계사무소입니다."

낯 익은 목소리가 들렸다. 회사 인사업무를 보는 동료였다.

"Hallo, Lange nicht gesehen. 오랫동안 못봤네. 나 도이치아재야~ 잘지냈어?"
"오~ 도이치아재~ 그럼 잘 지냈지. 와이프와 아기는 모두 잘 있어?"

전화로 약간의 스몰토크를 하고, 본론을 말했다.

"킨더겔트 서류 때문에 그러는데 내가 조금 이따가 잠깐 회사에 들를 수 있을까?"
"그럼! 와도 되고 말고~! 음, 이메일로 보내고 싶으면 그렇게 해도 되는데... 그냥 오는게 좋을 것 같아. 너의 크리스마스 선물도 줘야하고 말이야."

엥. 왠 선물?

그렇다. 12월 중순부터 회사에 나가지 않고 있었으니 깜빡한 것이 있다. 우리 회사는 매년 크리스마스 휴가가 시작되기 전, 2박 3일로 Winterexkusion(말하자면 MT)를 간다. 한 해동안 열심히 일한 보상(?)으로 그럴싸한 곳에서 좋은 음식도 먹고, 스키도 타고, 선물도 나눠준다. 올해 나는 둘째 출산으로 이 행사에 참여하지 못했다.

아쉬운대로 작년 Winterexkusion 사진을 올려본다. 이 사진 어딘가에 내가 있다.

내가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으니, 당연히 내 선물도 덩그러니 회사 어딘가에 남겨져있었던 것이다. 서류 하나 처리하러 갔다가 뜻밖의 크리스마스 선물도 받아오게 되었다. 하하.

내 이름이 적힌 가방에 담겨있는 크리스마스 선물꾸러미
건축 책 두권과 크리스마스 초콜렛, 샴페인, 그리고 아마존 킨들 E-book이 들어있다.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은 이 킨들 이북이 메인이다.

생각하지도 못한 이북이 생겼다. 근처 도서관에서 보고싶은 책을 맘대로 빌릴 수 있어서 이게 큰 쓸모가 있을지 모르겠다. 그냥 독일어나 영어로 된 소설책이나 하나 사서 볼까 싶다. 이북을 처음 써보는 거라, 이거 뭐 어떻게 쓰는 지 사용법부터 공부해야한다. ㅜㅜ 잠깐 검색해보니, 킨들이북은 한글책 보는 게 뭐 이리 복잡한지... 프로그램을 세개나 깔아서 옮겨야 한다! 또 이게 엄밀히 따지고 보면 합법적인 방법이 아니라는 것도 썩 내키지 않는다. 그냥 어학용으로 쓰는 편이 나을 것 같다.

이렇게 또 회사에서 선물까지 잘 보관(?)해 두었다가 건네주니, 그 동안 나와 맞지 않는 팀장과의 좋지 않았던 기억들을 살짝 덮어놓을까 싶은 생각까지 든다. 역시 난 물질의 노예인 것인가. 그들이 나에게 들이민 것이... (채찍이 아닌)당근이라는 것에 이리 기뻐한단 말인가. 흠. ㅎㅎ

육아때문에 책읽을 시간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왕 이렇게 된거 열심히 독서하는 2020년이 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현실적낭만주의자 2020.02.06 05:27 신고

    회사복지가 좋네욧 킨들이라니!!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