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와이프는 출산 후 3일 동안 병원에 머무르며 안정(?)을 취했다. 와이프가 머물렀던 병원은 면회시간이 정해져있어서 오전 9시~12시 / 오후 3시~5시 사이에만 산모와 아이를 만날 수 있었다. 방문하는 사람들은 유리벽을 통해 간호사가 안고있는 아기를 보는 게 아니라, 그냥 쌩 아기를 직접 만날 수 있다.

외할머니와 신아의 첫만남
첫째 신우와 둘째 신아의 첫만남

여기는 모두 모자동실이고, 기본적으로 모유수유를 권장한다. 와이프도 이번엔 모유수유를 하겠다는 의지가 굉장히 강한 것 같다. 다행히 장모님이 직접 독일로 오셔서 미역국을 포함한 한식을 많이 해주신 덕분에, 병원에서도 미역국을 먹을 수 있었다. 아무래도 독일의 병원 식사는 한국인 산모가 받아들이기 힘든 메뉴다.ㅎㅎ

역시 미역국이지!
점심메뉴 실화냐.

한국에서 첫째를 출산했을 때도 와이프는 모유 수유를 하고 싶어했고, 남다른 열정으로 모유수유에 도전하였으나... 완모를 하지 못했다. 이번에는 병원에서도 그렇고 , 또 퇴원 후 우리집에 찾아온 헤바메도 모유 수유를 지원사격 해주고 있다. 무엇보다 와이프의 의지가 가장 크다. 아직은 모유량이 많지는 않지만, 나를 포함한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고 있으니... 할 수 있을 만큼 하고 싶은가 보다. 그래도 남편입장에선... 스트레스 너무 받지 말고, 무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드디어 신아와 집으로 가는 날

퇴원하고 몇 일 뒤, 헤바메가 집으로 방문해 와이프의 모유량은 어떤지, 어떤 차(Tee)와 보조제들을 먹으면 모유량이 증가에 좋은지 등을 알려주었다. 또 헤바메가 말하길, 유축기를 약국에서 빌릴 수 있다고 했다. 처음엔 왠 약국에서 유축기를 빌려주나... 싶었는데, 정말 빌려주었다.  신기한 시스템이다. ㅎㅎㅎ 

생후 2주차에 들어서는 신아

오늘로 생후 2주차에 접어드는 둘째 신아는 잘먹고, 잘자고, 가끔 누워서 눈을 굴리며 잘 놀고있다. 독한육아(독일에서 한국아이를 키우는 육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화이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밤익는냄새 2020.01.09 17:41

    정말 아기가 너우어우어아어어무 예쁘네요! 저도 전쟁같았던 산후조리 기간이 떠오릅니다..^_^... 잘 챙겨드시고 힘내세요!!